빨간바나나。 빨간바나나 :: 불멸의 이순신 명량해전 진실은?

빨간바나나 :: 불멸의 이순신 명량해전 진실은?

워낙 말이 안되는 상황을 승리로 그것도 거의 일방적인 승리로 이끈 것 자체가... 쇠사슬의 구현여부가 비현실적일 수 있는 만큼 해전의 성과도 비현실적이다. Science vs Technic? 어린 시절 죽음이 가장 두려운 상상이었던 이유다. 문헌에 따라서 역사가 써지는 것이지 역사가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 모든 것이 원자의 일이라는 말에 허무한 마음이 들지도 모르겠다. 생각을 바꾸면 마음이 편해지지만 생각을 바꾸는 일은 어렵다. 이용자 분들이 홍보성 도배, 스팸 게시물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다음과 같은 경우 해당 게시물 등록이 일시적으로 제한됩니다. 원자는 불멸하니까 인간의 탄생과 죽음은 단지 원자들이 모였다가 흩어지는 것과 다르지 않다. 불멸의 이순신을 보면 쇠사슬을 이용해 적들의 발을 묶어 놓는다. 그렇지않고 '나도 똑같이 단순 관리자가 되어야겠다! 그리고 왜군 함선은 이것에 걸리는 것은 물론 조류에 휩쓸려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어떤 시스템을 구축 한다고 해보자! 특정 게시물 대량으로 등록되거나 해당 게시물에서 자주 사용하는 문구가 포함된 경우• 탄탄한 제반기술과 인프라가 갖추어지고 거기에 기존의 영업력과 마켓팅 능력이 더해진다면, 우리도 미국의 애플, 독일의 Bosh 등 세계적인 기업이 다시 나오지 말란 법이없다. 불멸이 이순신 명량해전 편을 보신 분이라면 이것에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 믿기 어려울 정도다. 오래전에 쇠사슬을 이용해 올돌목에서 왜구를 격파한 것이 사실일까??! "명량해전 쇠사슬" 과연 진실일까 허구일까? 대 한민국 많은 곳에 서 엔지니어는 단순노동이라는 취급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한 정확한 문헌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경영자, 기획자, 영업, 마케터, 엔지니어 모두가 같이 노력해야 할 문제다. 세월과 함께 굳어진 생각은 내 머리에 달라붙어 떨어질줄 모르니. 그렇다면 12척의 배로 130척에 대항하여 1척의 손실 없이 적 30척 이상을 불태우고 100명 정도의 아군 사상자를 내면서 1만명이 넘는 적 사상자를 낸 것은 어찌 가능했을까?? 역시 나만 모르는 건가 추가. 엔지니어 만의 문제가 아니다! 이것은 어떻게 봐야 할 것인가?? 그러나 우리가 세계적인 글로벌 기업과 자웅을 겨루는데있어 항상 발목을 잡는 부분은, 세밀함, 미세한 부분에서 포인트를 놓치고 있기 때문이다. 모두가 행복한 인터넷 문화를 만들기 위한 네이버의 노력이오니 회원님의 양해와 협조 부탁드립니다. 진실일 수 있다. 그러나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 그렇기에 이 설화 같은 이야기는 오히려 더욱! 아무것도 없던 시절부터 우리나라는 엄청난 기적을 이루었다. 왜냐면, 그들이 대한민국 엔지니어의 장인 정신을 망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많은 필드 분야의 관리자들은, 엔지니어와 싸이언스의 차이를 구분하지 못하는게 현실이다. 후에 나온 문헌 김억추 행장기 도 19세기 작품으로 후대 사람이 쓴 것이며 문헌 자 체가 신빙성이 없는 것이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대한민국의 기술 정책과 시스템을 논의하고 있는 사람들은 실제 현장에서 일어나는 어려움이 무엇인지 제대로 이해하고, 허훌 뿐인 정책이 아니라, 진짜 현장에서 일하는 필드의 사람들을 위한 제대로된 정책을 통해, 올바른 과학기술 인프라 및 문화가 정착 되도록 애써야 할 것 이다. 우리나라 공과 대학의 일반적인 4년학제는 해당 분야의 배경 지식 제반 사항과 기술을 전반적으로 학습하고 실습을 통해 체득하는 과정으로 구성된다. 울돌목의 폭이 아무리 좁아도 몇 백 미터는 될 테고 130여 척의 적 함선 중 수십 척은 쇠사슬에 걸렸고 그 무게를 지탱하였다....? 그렇다. 그러나, 지금 우리의 현실은 당장의 눈앞에 보이는 이득으로인해, 장인이 되어야 할 수 많은 엔지니어를 단순한 노동자로 전락시키고 있다. 눈 앞에 보이는 것은 현실이기에. 2007년도에 발표된 골드만삭스보고서는, 2050년이 되었을 때 우리나라의 1인당 GDP 규모가 세계 1, 2 위를 다툴것으로 예상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위의 기적과 같은 내용은 이순신 장군의 해군 전력에서 일부일 뿐이다. 더 궁금하신 사항은 로 문의하시면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고려시대에도 조선시대에도, 청자와 백자를 만드는 장신은 있었고, 지금은 그때 만들어진 청자와 백자를 구경조차 하기 힘들다. 당시 이순신 장군은 정부의 지원이 있었다면 크게 불가능은 아니었을 테 지만 시대적 정황은 이순신 장군에게 대대적인 지원을 할 여지가 없었 다. 해당 시스템의 완성도가 100이라고 한다면, 100을 위해 90까지 가는것보다 90에서 100을 향해 가는것이 많은 경우에 더 어렵다. 하지만 원자론의 입장에서 죽은은 단지 원자들이 흩어지는 일이다. 엔지니어의 역할과 리서처가 엄연히 다를 수 있지만, 당장의 아웃풋이 나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오늘도 현장 곳곳에 단순관리자들은 시스템 최적화를 위해 애쓰고있는 많은 공대 출신 연구원들을 갈구고 있다. 사실 엔지니어가 일을 하는 필드의 많은 부분은 교과서에 이론화 되지 않은 연구, 즉 싸이언스의 개념을 도입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죽으면 육체는 먼지가 되어 사라진다. 흔히, 최적화라고하는 많은 사항들이 연구의 영역에 속한다. 그리고 앞으로의 비전도 밝다. 한동안 독서도, 리뷰쓰기도 하지 않았다. 모든 것은 원자로 되어 있으니 원자를 알면 모든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우리가 진짜 세계적인 강국이 되려면, IT를 비롯한 과학기술분야의 선진국이 되어야 한다. 이런 현실에서, 장인정신을 갖고 일할 엔지니어는 정말 착한사람이거나 마인드가 아주 훌륭한 사람이다. 밑줄긋기라도 다시 시작해보려 한다. 우리가 허무함이라는 감정을 느끼는 그 순간에도 이 모든 일은 사실 원자들의 분주한 움직임으로 이루어진다. 또한 여러 가지 자원이 부족한 상황에서 그 정도의 철을 어찌 구했을까?? 아직 문헌이 없다. 수정하신 후 다시 등록해 주세요. 점 점 더 100을 향해 완성도를 높여 가는과정, 전체적인 시스템을 설계하고 틀을 잡고 90까지 왔던 것들이 엔지니어의 영역에 속한다면, 90에서 100을 향해 가는 것은 연구에 가깝다. 불멸의 명품이기 때문에… 장인 정신은 단순한 노동이라기 보다 하나의 예술이나 과학의 개념 으로 봐야 맞다. ' 결국 '엔지니어의 최종 테크는 치킨집이다' 라고 생각하는 엔지니어와 이를 실천하는 사람이 있어도, 우리의 많은 경영인과 관리자들은 이들을 비난해선 안된다. 우리가 애초에 갖고 있던 장인정신, 물건 하나를 만들더라도 그 물건을 사용할 사람을 생각하고, 아주 작은 부분 하나도 놓치지 않기 위해 애써야 한다. '[마이리뷰]책제목'이 자동으로 저장된다. 대한민국의 IT 비즈니스는, 영업과 마케팅 그리고 엔지니어링이 강한건 맞다. 지금의 전라도 지역을 빼고서는 모두 왜군이 장악하고 있어 설령 지원한다 하더라도 그 물자가 제대로 도착할 여지도 없었으며 마땅한 인재가 없어 이순신 장군을 재부임 시킨 상태였다. 그래서 이것에 대한 허구성을 주장하는 사람도 많다. 누군가의 죽음으로 너무 슬플 때는 우리 존재가 원자로 구성되었음을 떠올려보라. 위의 내용은 쇠사슬과 다르게 역사적 사실이다. 일반 학제를 넘어, 학과 이상의 교과는, 세분화 된 전공을 택해, 그 분야의 주요 토픽이나 이슈, 완벽하게 해결 되지 않는 난제들 를 어떻게 최적화 할 것인지에 대하여 연구를 한다. 그러나 필드의 지휘자이어야 할 많은 관리자들은, 철학도 비전도 없는 단순관리자 일 뿐이다. 그리고 그 무게와 힘을 어떻게 감당하였을까?? 쇠사슬의 무게와 적을 붙들고 있기 위하여 많은 농민들이 합심하여 힘을 더한다. 그의 몸은 원자로 산산이 나뉘어 또 다른 무엇인가의 일부분이 될 테니까. 모든 사람은 죽는다. 특정 게시물이 과도하게 반복 작성되거나 해당 게시물에서 자주 사용하는 문구가 포함된 경우 스팸 게시물이 확대 생성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문구 및 사용 제한기간을 상세하게 안내해 드리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 드립니다.。 。 。 。 。

Next

이마트 레드바나나! 빨간바나나~~ : 네이버 블로그

。 。 。 。 。 。 。

Next

빨간바나나 :: 엔지니어의 장인정신과 자세를 보여주세요

。 。 。 。 。 。 。

Next

빨간바나나 :: 엔지니어의 장인정신과 자세를 보여주세요

。 。 。 。 。 。

Next

빨간바나나 :: 엔지니어의 장인정신과 자세를 보여주세요

。 。 。 。 。

Next

[기록, 기억] 통하는 블로그, 알라딘

。 。 。 。 。 。 。

Next